청년 도약 계좌 혜택 및 신청 대상, 자격, 논란, 희망 적금과의 차이점

청년 도약 계좌에 대해 알아보고 청년 희망 적금과의 차이에 대해 알아보자

오늘은 ‘청년 도약 계좌’라는 새로운 정책금융상품에 대해 소개하고, 기존의 청년 희망 적금과 비교해보려고 합니다.
청년 도약 계좌는 어떤 상품이고, 어떤 장점과 단점이 있는지, 그리고 청년 희망 적금과 어떻게 다른지 궁금하시다면 계속 읽어주세요.

청년 도약 계좌’란?

‘청년 도약 계좌’는 2023년 6월 15일부터 시작된 정부의 새로운 정책금융상품입니다.
만 19세부터 만 34세까지의 청년들이 월 40만원에서 70만원까지 자유롭게 저축할 수 있는 만기 5년 적금 상품이며, 소득에 따라 정부가 매칭 지원을 해주고, 이자 소득에는 비과세 혜택을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연소득이 2400만원 이하인 청년이 월 40만원을 납입하면 정부로부터 매월 최대 4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5년 만기 시에는 약 5000만원의 목돈을 모을 수 있습니다.
소득이 낮을수록, 납입액이 많을수록 정부 지원액이 늘어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가입 조건

‘청년 도약 계좌’의 가입 대상은 개인소득과 가구소득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청년입니다.
개인소득은 연 7500만원 이하이고, 가구소득은 본인을 포함한 가구원 소득의 합이 기준 중위소득의 180% 이하여야 합니다.
또한, 소득이 없거나 국세청에서 소득금액 증명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가입할 수 없습니다.

청년도약계좌 개인소득 요건
청년도약계좌 가구소득 요건

가입 기간

가입 기간은 2023년 6월 15일부터 2025년 12월 31일까지 약 2년 반이며 2023년 6월 15일부터 시작되는 가입 기간 기준, 직전 과세기간은 2022년 1월~12월입니다.
단, 해당 기간 소득이 확정되는 시기가 가입 시작보다 늦으므로, 확정 이전에는 전전년도(2021년 1월~12월) 소득을 기준으로 합니다.
또한, 1년을 주기로 다시 평가하여 기여금 지급 여부와 규모가 조정된다고 합니다.

기여금 지급 구조

청년도약계좌 기여금 지급 구조

기본적으로는 월 70만원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납입 가능한 만기 5년 적금 상품이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납입이 의무는 아닙니다. 여기서 개인소득 수준과 납입한 금액에 따라 정부기여금이 매칭 지원되며 이자소득에 비과세 혜택이 제공됩니다.

소득 별로 매칭비율이 다른 이유는 소득이 적은 경우 납입 금액을 높이기 어렵기 때문에 적은 금액으로도 기여금을 더 많이 주기 위한 것입니다.
다만, 기여금 지급한도를 넘은 금액의 경우에는 기여금이 지급되지 않습니다.

중도해지의 경우 원칙적으로는 정부기여금과 비과세 혜택을 부여하지 않으나, 특별중도해지 사유로 인해 중도해지할 경우 정부기여금과 비과세 혜택 모두 적용됩니다.
그 외의 일반중도해지의 경우 해지 후 2개월 경과 후 재가입이 가능하며, 기여금은 중도해지 전 가입기간에 따라 차감됩니다.
특별중도해지 사유에는 직업군인 전역, 장기복무자 전역, 결혼 등이 포함됩니다.

청년 도약 계좌’와 청년 희망 적금의 비교

청년 도약 계좌는 청년 희망 적금과 비슷한 성격의 상품이지만, 몇 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청년 희망 적금은 2022년부터 시작된 정책금융상품으로, 만 19세부터 만 34세까지의 청년들이 월 최대 50만원을 저축할 수 있는 만기 2년 적금 상품이며, 소득에 따라 정부가 저축장려금을 지급하고, 이자소득에는 비과세 혜택을 제공합니다.

가입 대상

가입 대상 나이는 동일하나, 소득요건이 다릅니다.
도약계좌는 개인소득 7500만원 이하부터 가입이 가능한 반면,
희망적금은 3600만원 이하부터 가입이 가능합니다.
또한, 도약계좌는 가구소득도 심사하고, 희망적금은 개인소득만 심사합니다.

납입 금액

도약계좌는 최대 70만원, 희망적금은 최대 50만원을 납입할 수 있어서 도약계좌의 규모가 더 큽니다.
도약계좌의 경우 소득수준에 따라 더 적은 금액을 넣고 최대의 혜택을 볼 수도 있습니다. 희망적금은 소득에 따른 차이가 없습니다.

만기

도약계좌의 가장 큰 비판점이 바로 5년이라는 긴 만기입니다.
중도해지시 지원금과 비과세 혜택 모두 사라지는 만큼 이에 대한 불만이 적지 않습니다.
희망적금은 2년이 만기입니다.

금리

시중은행 기준으로 기본 금리는 도약계좌가 4.5%, 희망적금이 5.0%입니다.
두 상품 모두 최대 우대금리가 1.0%이지만 희망적금은 국민, 신한은행만 1.0%까지 지급합니다.
여기에 도약계좌는 총소득 2400만원 이하 가입자에게는 소득 우대금리 0.5%를 더해주기 때문에 금리 자체는 비슷한 편입니다.
다만, 가입시점에 따라 희망적금이 시작된 2022년에는 저금리 시대였고, 2023년에는 금리를 꽤 회복해서 체감 금리는 희망적금이 나은 편입니다

지원금

도약계좌는 정부기여금이라는 이름의 지원금을 소득에 따라 차등 지급합니다.
소득 6000만원 이하 가입자의 경우 5년간 125만원에서 144만원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고, 매달 입금되는 지원금에도 이자가 붙기 때문에 139만원에서 160만원까지 늘어납니다. 연평균으로 따지면 28만원에서 36만원 사이의 지원금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 희망적금은 저축장려금이라는 이름으로 1년차에 2%, 2년차에 4%로 만기시에 최대 36만원을 일시에 지급하기 때문에 연평균 최대 18만원이 지급됩니다.
납입금액이 다르긴 하지만 지원금 자체는 도약계좌가 더 많이 지급됩니다.

일반 적금과 비교

금리로만 따지면 도약계좌는 최대 금리 기준 2,400만원 이하는 일반 8.86%, 3,600만원 이하는 8.19% 5년 만기 적금과 비슷하며, 희망적금은 최대 금리 기준 10.49% 2년 만기 적금과 비슷합니다.
지원금은 도약계좌가 더 많은데도 희망적금이 일반 적금 대비 월등한 이유는 짧은 납입 기간과 비교적 적은 월 납입금액 때문입니다.

결론적으로 장기 적금에 대한 선호 여부에 따라 어떤 상품이 더 나은지가 결정됩니다. 장기 적금을 선호하는 경우 다소 저금리더라도 5년간 수익을 제공하는 도약계좌가 낫고, 그렇지 않은 경우 조건을 타지 않는 고금리를 제공하는 희망적금이 낫습니다.

‘청년 도약 계좌’의 논란 및 비판

‘청년 도약 계좌’는 여러 가지 논란과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첫 번째로, 나이의 제한 때문에 한 살이라도 더 많으면 한푼도 지원받지 못하기 때문에 박탈감이 크며 중장년층에 대한 지원이 없는 것에 대한 지적이 많습니다.
두 번째로, 소득이 없는 사람들은 더욱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한 푼도 지원을 못 받기 때문에 역차별 논란이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 입장에서도 이러한 비판이나 논란에 할 말이 있습니다.
모든 청년정책의 근간은 경제활동의 중심이 되는 청년들의 사회진출을 지원하는데에 그 목적이 있습니다.
즉, 근로연계복지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때문에 청년정책이라 함은 가장 왕성히 활동할 수 있는 청년들에게 경제활동의 부담을 줄여주고 근로의욕을 고취시켜 결과적으로 국가의 경제를 원활히 유지하려는 게 그 목적인 것입니다.

맺음말

청년 도약 계좌와 청년 희망 적금 모두 청년들의 자산 형성을 돕기 위한 정부의 정책입니다. 각각의 상품은 서로 다른 장점과 단점을 가지고 있으며, 개인의 상황과 필요에 따라 선택하면 됩니다. 이 글을 통해 청년 도약 계좌와 청년 희망 적금에 대한 이해가 높아졌기를 바랍니다. 다음에 또 다른 유익한 정보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청년 도약 계좌 금리 비교 및 바로 신청 가능한 네이버 링크

https://new-m.pay.naver.com/savings/list/saving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